[아정대] 윤석열·홍준표, 이재명과 누가 붙어도 우세...원희룡도 0.2%포인트차 접전

박경은 기자입력 : 2021-10-12 09:46
아주 정확한 대선여론조사 분석

원희룡(왼쪽 사진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큰 격차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이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 뒤지지만, 0.2%포인트 격차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에서 패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11일 전국 남녀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례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12일 공표)에 따르면 홍 의원은 이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49.0%의 지지를 얻어 36.8%에 그친 이 후보를 오차범위 밖인 12.2%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윤 전 총장도 이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46.3%의 지지를 받아 37.3%에 그친 이 후보를 역시 오차범위 밖인 9.0%포인트 차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원 전 지사와 유 전 의원은 이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패했다. 다만 원 전 지사는 39.9%로 40.1% 지지를 얻은 이 후보와 접전을 보였으며, 유 전 의원도 이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34.5%를 획득해 39.6%를 얻은 이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인 5.1%포인트 차로 패배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종 후보 예측도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각각 37.5%, 36.7% 지지를 얻어 양강구도를 형성했다. 전주 대비 윤 전 총장은 0.2%포인트 상승한 반면 홍 의원은 3.9%포인트 하락했다.

이어 유 전 의원과 원 전 지사가 각각 6.0%(전주 대비 1.5%포인트↑), 4.3%(2.9%포인트↑)로 3, 4위를 기록했지만, 1·2위 후보와는 다소 격차를 보였다.

이외에 '없다'는 답변이 9.9%, '잘 모르겠다'가 5.6%로 전주 대비 각각 4.2%포인트, 1.0%포인트 상승했다.

아울러 여야 대선주자를 통틀어 가장 도덕성이 떨어지는 후보를 조사한 결과 대장동 특혜 의혹에 휘말린 이 후보가 1위로 조사됐다.

'지지 후보와 상관없이 누가 도덕성이 가장 떨어진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에 달하는 49.1%가 이 후보를 꼽은 것이다.

이 후보 다음으로 윤 전 총장이 31.6%, 홍 의원이 6.3%, 유 전 의원이 2.4%, 심상정 정의당 의원 1.4%, 원 전 지사 1.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0.8%, 김동연 무소속 후보 0.5% 순으로 조사됐다.

'대통령 후보와 관련해 어떤 생각으로 투표에 참여하시겠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1.6%는 '적합한 후보가 있으므로 투표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적합한 후보가 없지만 차선을 선택해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39.9%, '적합한 후보가 없어 투표하지 않겠다' 4.6%, '잘 모르겠다' 3.9% 등으로 아직 후보자를 정하지 못한 응답자 역시 절반가량으로 파악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지도부-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상견례’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며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