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1일 황교안 전 대표가 주장한 대선 후보 경선 ‘부정선거’ 주장과 관련, “계속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것은 중대한 해당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 경선은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서 진행됐음이 확인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황 전 대표에게 전화해서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이유와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요청드린 바 있다”며 “시한을 정해서 자료를 요구했고 그 결과 저희에게 전달한 내용은 답변서라는 이름의 요구사항”이라고 했다.

이어 “쉽게 말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이유 내지 근거는 하나도 제시하지 않았고 다섯 가지 요구 사항이 제출됐단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앞서 황 전 대표는 △2차 컷오프 투표수와 득표수 △모바일 투표 로그기록 등 전산기록 조작 여부 △여론조사 번호 추출 시 당 관계자 참관 여부 등을 요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공명선거추진단에서 내용을 전부 검증한 바 순위에서 조작이라던가 여론조사가 조작됐던가 당원투표가 조작됐다던가 하는 사안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공정하게 순위가 결정됐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