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가 주유소 고객과 ‘탄소 중립 숲’을 조성한다.

SK에너지는 지난 7일 강원도 고성군 봉포리에서 탄소 중립 숲 조성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SK에너지는 지난 4월부터 일부 직영 주유소에서 경유 리터당 1원 적립해 환경 기금을 조성하는 ‘착한 주유 캠페인’을 시작했다.

6월부터는 ‘착한 주유 1% 활동’을 일부 셀프 주유소까지 확장했다. 주유 고객이 셀프 주유소에 게시된 가격보다 약 1% 정도 높은 리터당 15원 높은 ‘착한 녹색가’로 주유를 하면 SK에너지도 같은 금액을 추가로 적립해 환경 기금을 조성한다.

이처럼 적립된 환경 기금은 환경 재단을 통해 봉포리 해양공원의 탄소 중립 숲 조성 사업에 활용된다. 2019년도 산불 피해 마을인 강원도 봉포리 주민들의 여가 및 휴식공간 제공 등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조성한 공원이다. 해풍에 강한 모감주나무 300그루를 심어 이산화탄소 흡수뿐만 아니라 강풍의 세기를 저하해 대형 산불, 태풍 등 각종 재해 피해를 경감시킬 수 있다.

강봉원 SK에너지 중부사업부장은 지난 7일 열린 탄소 중립 숲 조성 기념행사에서 “착한 주유 캠페인 활동으로 탄소 중립 숲을 조성해 이산화 탄소 감축에 실질적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가속화를 위해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지속해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일 열린 탄소 중립 숲 조성 기념 행사에서 정태용 환경재단 사무처장(왼쪽부터) , 강봉원 SK에너지 중부사업부장, 함명준 고성군수가 식수를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