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당 마스크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사하라'
  • 민주당 "왜 이재명이냐…국민의힘 게이트 아니냐"

6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사하라!' 문구가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한채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질의하고 있다. [사진=국회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

[데일리동방] 국회 정무위원회가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도 정국 최대 이슈인 '대장동 의혹'을 두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야당은 마스크와 비표에 대장동 게이트 수사를 촉구하는 '특검 수사' 문구를 새기며 비판 수위를 높인 반면, 여당은 유력 대선후보를 지적하는 야당 행태에 소설을 쓰고 있다며 맞대응에 나섰다.

6일 국회 정무위 국감에서 제1야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착용한 마스크에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사하라!', 가슴에 부착한 비표에는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사하라' 등의 문구를 표시한 데 이어 피감기관 수장으로 나선 고승범 금융위원장에게 경기 성남 대장지구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흐름 등을 집중 추궁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른바 '화천대유 50억 약속 리스트'를 공개하며 포문을 열었다. 해당 리스트 명단이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홍 모씨" 등 6명이라고 주장한 박 의원은 화천대유가 대장동 개발 특혜를 받아 수천억원 이득을 보고, 그 대가로 법조계와 유력 인사에게 거액을 지급하기로 약속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공개된 50억 약속 인물 6명은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인천지검장, 홍모 씨 등이다. 이들에 대한 근거로 박 의원은 화천대유와 대장동 개발에 함께 뛰어든 천화동인 5호의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등이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오늘 처음 6명을 공개한다"며 "또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한테도 로비 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이 들어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돈을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했으나 받지 못한 사람도 있고, 차용증서를 쓴 걸로 위장했다가 다시 돌려준 사람도 있고, 빨리 달라고 재촉한 사람도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성남시가 하나은행컨소시엄을 대장지구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는 과정에서의 특혜나 비위 여부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특히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하나은행이 계약상 비밀유지 조항을 내세워 의원실이 요구한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점 등을 꼬집었다.

윤 의원은 고 위원장을 향해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하나은행이 비밀유지 조항 때문에 자료를 안 준다고 하는데, 앞으로 금융위든 금융감독원이든 조사할 때 이 조항을 내세워 (금융사가) 어떤 자료도 내주지 않으며 되겠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시중은행이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상황이라면 금융당국이 능동적으로 살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고 위원장은 "현재 검경이 수사 중에 있기 때문에 그 결과를 보고 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 "당국이 할 게 있다면 그때 가서 살펴 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에 대해서도 윤 의원은 "검경 수사는 더 뒤로 와야 하는 것 아니냐, 민주주의 사회에서 물리적 수사는 가장 마지막 절차여야 한다"며 "금융위는 금융감독워네 지시 권한이 있는 만큼 (하나은행 관련) 능동적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은 여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서도 직접 일갈했다. 김 의원은 "어떻게 일개 운전기사였던 사람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으로 앉히고,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된) 인물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앉힐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이들 모두 (이 지사와) 측근, 최측근들"이라고 쏘아 붙였다.

김 의원은 특히 "대장동 게이트로 수백억원이 왔다 갔다 하는데, 서민들은 수백만원도 받기 어렵다"며 고 위원장에게 당국 차원의 조사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처럼 야당 의원 질의 순서에 잇단 대장동 의혹이 제기되자 여당 의원들은 현재 수사 결과가 밝혀지지 않은 시점에 특정 대선 후보를 겨냥한 지적을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박수영 의원이 공개한) 50억 리스트 인물들은 박근혜정부 당시 검찰총장 등을 지낸 유력 인사들인데, 그렇게 보면 대장동 게이트는 국민의힘 게이트 아니냐"며 "아직 하나도 확실히 밝혀진 게 없는데 (야당은) 소설을 쓰고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화천대유를 둘러싼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는 있지만 왜 결국에는 (여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으로 끝나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국회는 확실한 사실을 갖고 논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