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서 밝혀…관계자들 “전혀 사실 무근 법적 조치”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 관련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 50억 약속그룹으로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그리고 홍 모씨가 언급됐다”고 밝혔다.

‘50억 클럽’은 대장동 의혹의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이미 받았거나 거액을 받기로 약정했다는 로비 대상자 명단을 의미한다.

박 의원은 이날 금융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장에서 대장동 사업 구조를 설계한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과 복수의 제보를 토대로 6명의 이름을 확인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의 언급은 권순일 전 대법관과 박영수 전 특검, 무소속 곽상도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녹취록에는) 50억원은 아니나,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에게도 로비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고 했다.

이어 “이 중에는 이미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을 했으나 대장동 게이트가 터져서 아직 받지 못한 사람도 있고, 급하게 차용증서를 써서 빌렸다고 위장을 했다가 다시 돌려줬다는 사람도 있고. 빨리 달라고 재촉하는 사람도 있다는 추가 제보가 있다”고 했다.

50억 클럽의 실명이 언급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0억 클럽과 관련해 “법조계 인사 중에서 언급된 인물들, 민주당과 친분이 있었던, 이재명 경기지사와 친분이 있는 인사도 있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 김수남 전 총장은 입장문을 내고 “전혀 사실무근이다”며 “이와 관련된 발언자와 보도자에 대해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했다. 최 전 수석도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소중한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심각한 유함을 표하고, 필요하면 법적인 조치를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