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경련 대한적십자사와 사회공헙 협약 체결…헌혈 캠페인 전개
"우리 기업들은 국가 경제 위기의 순간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 지금의 코로나19로 비롯된 혈액수급 불안을 극복하기 위해 헌혈을 통한 생명나눔에도 앞장서 줄 것이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 회관에서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만나 '코로나19 극복 및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하고 기업인들에게 이같은 당부를 전했다.

최근 코로나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개인과 단체헌혈이 줄어 혈액 보유량이 적정 기준의 70%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실제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헌혈량은 약 171만 건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3만건이 감소했고, 지난 한 해 전체 헌혈자는 직전해 대비 18만 명 이상이 줄었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전경련과 대한적십자사는 △회원사의 정기적 헌혈 동참 및 건전한 헌혈문화 확산 홍보‧지원 △우리 사회 건전한 기부문화와 나눔문화 확산 △기타 인도적 사업 등에 상호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전경련은 사회공헌 협약 체결에 앞서 지난 1일 회원사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계 헌혈 캠페인'에 협조를 요청하는 회장 명의의 서한을 발송했다. 

허 회장은 서한을 통해 "현 상황이 지속되면 대형사고와 재난 등 국가적 위기상황 발생 시 심각한 혈액 부족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며 "이번 캠페인이 우리 사회에 건전한 헌혈문화를 뿌리내리는 데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