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칸서스자산운용과 매각 협상 무산
대한항공의 왕산레저개발 매각이 불발됐다.

대한항공은 '6월 30일 칸서스자산운용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매각 협의를 진행했지만, 본계약 체결에 합의하지 못해 우협 지위 종료를 통보했다'고 5일 공시했다.
 
왕산레저개발은 인천 영종도의 레저 시설 왕산마리나를 운영하는 업체로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칸서스자산운용·미래에셋대우와 왕산레저개발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지만, 올해 4월 이들의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종료했다. 이후 6월 칸서스자산운용을 다시 우선 협상자로 선정해 협의했지만 또 결렬됐다.

대한항공 측은 "왕산레저개발의 지분 매각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며 향후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되는 시점에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