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동규, 이재명 측근 비선이라 할 여지 충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오후 포항 체인지업 그라운드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과거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도 최순실 사건이 터지자마자 연설문 보도가 나왔을 때 박 대통령이 거기까지 끊고 사과했다가 그 뒤로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 “이재명 경기지사가 한 번의 유감 표명이나 사과에 그칠 상황이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지사가 논리적인 해명보다는 ‘너희가 아무리 두들겨도 나는 지지율이 오르지 않냐’는 정치적 해명을 하는데 MB(이명박)식 해명”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유동규 전 본부장과 이 지사의 관계에 대해 “측근 또는 비선이라고 할 여지가 충분하다”며 “관광 관련 전문성이 거의 없었는데 관광공사 사장을 한다는 것은 이 지사가 챙겨주지 않고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과 관련해서는 “반 우스갯소리로 이슈 메이킹 능력은 탁월한 것 같다”며 “이런 식의 이슈 메이킹은 지속돼선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메시지 관리를 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