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 비건 스니커즈 '애플스킨' 라인 화보. [사진=LG 제공 ]


LF의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2023년부터 출시하는 모든 신발을 친환경 소재로 만들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최근 국제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신발이 생산 과정에서 가장 큰 환경 오염 문제를 유발하는 패션 아이템 중 하나라는 점에 주목해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는 게 LF 측의 설명이다.

LF는 오는 2023년까지 모든 신발 라인을 지속가능한 소재로 제작하기 위해 친환경 중심으로 재단장하고, 재활용과 비건 소재의 대중화로 환경 보호에 기여하고자 기획한 '그린 스텝 위드 헤지스' 캠페인을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더 나아가 중장기적으로는 신발 외 품목에도 친환경 소재를 적용하는 등 '그린 디자인'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헤지스는 '그린 스텝 위드 헤지스' 캠페인의 하나로 이번에 이탈리아 비건 스니커즈 브랜드 아이디에잇(ID.EIGHT)와 함께 만든 비건 레더 슈즈 '애플스킨' 라인을 선보이기도 했다. 애플스킨 라인은 사과 껍질로 만든 비건 가죽을 사용해 만들었으며, 인솔부터 아웃솔까지 신발 전체가 재활용된 폴리에스터, 고무, 면,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제작됐다.

아이디에잇은 한국과 이탈리아의 국제 커플인 이동선 디자이너와 줄리아나 보르지오 프로덕트 매니저가 지난 2019년 만든 비건 패션 브랜드로, 사과 껍질, 포도 껍질, 파인애플 잎 등 버려지는 과일 부속물을 활용해 신발을 제작한다. 국제 재활용 인증기관인 'GRS(Global Recycle Standard)' 인증도 받았다.

김훈 LF 헤지스 브랜드 총괄 CD는 "환경보호의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패션 아이템 중 환경 오염 요소가 가장 많다는 신발 라인업부터 전면 개편해 유의미한 수준의 '그린 디자인' 혁신을 이룰 것"이라며 "친환경적 가치에 중점을 두고 보다 다양한 아이템에서 소재와 제작 과정 혁신을 추진하며 ESG 가치 실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