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국내 반도체 생산 핵심 거점인 평택캠퍼스에 53층 규모의 통합사무동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국내 반도체 캠퍼스 통합사무동 중 최고 높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DS부문 임직원들에게 평택캠퍼스 통합사무동 조감도 가안을 공개하며 건설 계획을 밝혔다. 평택캠퍼스 생산 라인이 계속 늘어나면서 임직원 수가 대폭 늘자 이를 수용할 공간 마련 및 종합적인 사업장 관리가 필요한 이유에서다.

현재 평택캠퍼스에는 P1 라인을 담당하는 사무1동(9층)과 P2 라인을 담당하는 사무2동(11층)이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P3 라인과 추가 증설을 고려해 라인별 사무인력을 한데 모은 컨트롤타워 격인 통합사무동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통합사무동이 건설되면 평택사업장 반도체 연구개발, 지원부서 인력이 총집결해 근무하게 된다. 다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조감도를 공개했지만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며 “규모나 수용 인원 등 구체적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5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오는 2030년까지 171조원을 투자하겠다는 초대형 투자 계획을 발표, 반도체 시설투자와 인력 채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평택캠퍼스에 건설 중인 P3 라인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으로, 클린룸 규모만 축구장 면적의 25개 크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첫 현장경영 행선지로 삼을 정도로 공들여 건설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내년 하반기까지 P3 라인을 완공할 계획이며, 남은 평택캠퍼스 부지에 P4∼6라인 건설도 검토 중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이 평택캠퍼스 P3 건설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1. 1. 4. [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