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기윤 의원실]


국민의힘 소속 보건복지위원과 코로나 백신TF가 29일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제2공장을 방문해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점검을 하고 현안을 청취했다.

복지위 간사를 맡고 있는 강기윤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삼바와 모더나 간의 백신 위탁 생산 체결 이후 진행 사항, 백신 생산 및 출하 예상 일정, 국내 및 글로벌 공급 비율 등을 질의했다”며 “정부의 4분기 백신 접종 계획에 차질이 없는지 살폈다”고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모더나 백신 제조판매품목 허가가 마무리 되고, 정부와 모더나 간의 백신 국내도입협의가 원활히 진행된다면 오는 10월 중에도 모더나 백신의 국내 도입이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고 한다.

강 의원은 바이오산업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반도체 공장 건설 시 6%의 세액공제를 받고 있는 데 반해 바이오 공장 건설 시 세액공제는 1%에 불과하다”며 “바이오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을 대폭 늘리고, 이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했다.

강 의원은 “국민들께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하는 모더나 백신의 국내도입으로 앞으로 안정적으로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며 “정부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민들의 바람에 적극 부응해 서둘러 국내 생산된 모더나 백신이 국내에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