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카르타서 北대화로 이끌 방안 논의할 듯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사진 = 연합뉴스]



한·미 외교당국의 북핵 협상 총괄이 28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유선협의를 진행했다. 양측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최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 등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 및 추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한미 간 빈틈없는 공조 유지 필요성에 공감하고 양측은 오는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대면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성 김 대표는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 대사를 겸임하고 있다. 

대면 협의에서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한 북한의 반응과 이를 계기로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