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재명 측근 '부동산 투기 의혹' 이한주 전 원장 수사

신진영 기자입력 : 2021-09-28 16:30
이 전 원장 "공직자가 되기 전 일, 일방적인 주장 불과"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

경찰이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인 기본소득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28일 이 전 원장과 부인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 권민식 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고발장을 통해 "피고발인들이 현재 갖고 있는 부동산의 일부는 소유권 전체 또는 지분 일부가 명의신탁인 것으로 생각된다"며 "설령 이들에게 부동산실명법 위반이 성립되지 않더라도 증여세를 회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동산을 분산해 보유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주장했다.

앞서 사준모는 이 전 원장과 그 배우자를 지난 24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를 경기 남부청 지능팀이 넘겨 받아 수사 중이다.

이 전 원장은 최근 서울시 강남구와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 2채를 포함해 10여 개 부동산을 보유하면서 부동산 페이퍼컴퍼니를 세웠다. 이후 두 아들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했다는 논란이 일자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정책본부장직을 사퇴했다. 

이 전 원장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략적인 모략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기 위해서라도 캠프 내 정책본부장 직함을 사임하겠다"면서 "공직자가 되기 전의 일이고 투기와는 전혀 관계없는 일로서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