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우리 정부, 미·중·유럽 준하는 반도체특별법 제정해야”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9-28 14:00
한국반도체산업협회장을 맡고 있는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이 정부를 상대로 보다 전향적인 반도체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출범식’에 참석한 이 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미국 정부는 반도체 산업육성을 위한 투자 지원, 파운드리 육성, 각종 인센티브 지급 법안을 추진하고 있고 중국, 유럽, 일본 등 주요국들도 법안에 준하는 정책들을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도 조속한 법 제정과 실효성 있는 시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회장의 이와 같은 발언은 글로벌 반도체 업계가 긴박한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최근 국내에서 반도체특별법 제정이 지연되는 데 대해 국내 반도체 산업계의 절박함을 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경쟁국 정부가 반도체 산업 지원에 고삐를 죄는 만큼 한국도 국가 차원의 재빠른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반도체특별법 제정과 더불어 반도체 산업계의 탄소중립을 위해 기업과 연구계는 저탄소 소재·공정 연구개발에 힘쓰고, 정부는 법·제도적 장치를 잘 마련해달다고 요청했다.

그는 또 “‘초저출산 사회’ 속에서 인력수급 문제가 기업들에 리스크로 자리하고 있다”며 “산업발전에 근간이 되는 필수요인인 인력 양성이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배 반도체산업협회장 겸 삼성전자 사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아라홀에서 열린 '반도체 연대와 협력 협의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