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M&A, 3년째 제자리걸음···EU 심사 지연에 속타는 현대重그룹

윤동 기자입력 : 2021-09-28 05:05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심사 지연에 3년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오는 30일 다가온 인수 시한이 또 한 번 연장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조선업계에서는 선주가 많은 EU의 성격 상 초대형 조선사의 출현을 경계해 독과점 문제 등을 깐깐히 따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독과점 문제에 대한 명쾌한 해결법이 없어 현대중공업그룹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2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은 EU와 우리나라, 일본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해 3년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그 결과 오는 30일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맺은 M&A 계약의 만기가 다가왔다. 당초 인수 시한은 지난 6월 말이었지만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으면서 3개월 연장됐으나 다시 한 번 연장이 불가피하다.

이는 국내 1위 조선사인 현대중공업을 보유한 현대중공업그룹이 2위 조선사인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기 위해서 글로벌 각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하는 탓이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업은행은 지난 2019년 2월 M&A 계약을 맺은 이후 우리나라를 포함한 6개국 당국에 심사 절차를 밟아왔다. 현재 중국과 싱가포르, 카자흐스탄 3개국에서는 기업결합 승인을 받은 상태다.

아직 심사를 진행 중인 3개국 중에선 EU의 승인 여부가 가장 관건이다. EU는 올 초 세계 1·2위 크루즈선사인 이탈리아 핀칸티에리와 프랑스 아틀란티크조선소의 합병을 최종 불허할 만큼 독과점에 민감하게 대처해왔다. EU가 승인 결정을 내리면 한국과 일본도 심사를 마무리 지을 것으로 보인다.

심사를 담당하는 EU집행위원회는 지난해 현대중공업그룹에 액화천연가스(LNG)선 독과점 우려를 해소할 방안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두 기업 합병 시 글로벌 LNG선 시장 점유율이 60% 이상을 점유해 독과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시각에서다. 특히 LNG선을 발주하는 선사 중 상당수가 유럽에 소재해 EU가 더욱 문제를 까다롭게 살펴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독과점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LNG운반선 건조 기술을 중소 조선사에 이전하고 수년간 가격 인상을 제한하는 방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EU가 원하는 지분·사업부 매각 같은 근본적인 대안을 내놓지는 못했다.

이는 LNG사업만 별도로 분리해 매각하기가 사실상 어렵기 때문이다. LNG선도 컨테이너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만드는 도크에서 함께 만들어진다. 또 일선 현장에서 기술자들이 동시에 조선 작업을 진행하는 탓에 인적·물적 분할이 어렵거나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EU의 승인을 무작정 기다리기보다 우리 경쟁당국의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내 공정위의 승인이 해외 경쟁당국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겠지만 EU와 일본의 심사가 속도를 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시각에서다.

최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조선)산업재편의 문제인데 국내에서 도와주는 이가 없다"며 고 말했다. 이는 공정위가 적극적으로 이번 심사에 나서고 승인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분석된다.

한편 M&A 절차가 제자리걸음하면서 대우조선해양의 실적도 악화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 상반기 1조247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매출액도 2조17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7% 줄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