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치매 국가책임제 이어 "치매 용어 새롭게 검토할 때"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9-26 15:15
박수현 수석, 치매 국가책임제 뒷이야기 전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참모들과의 티타임에서 "'치매'라는 용어를 새롭게 검토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17번째 글을 올리고 '치매 국가책임제'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치매 국가책임제는 문 대통령이 임기 초부터 역점을 둬온 국정과제로, 치매를 개별 가정이 아닌 국가 돌봄 차원에서 해결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치매 의료비 90%를 건강보험으로 보장하는 내용도 포함한다.

박 수석은 "치매 국가책임제는 인간 존엄성을 국가가 조금이라도 더 책임지겠다는 철학이 담긴 정책으로, 문재인 케어와 함께 대표적 성과 중 하나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1일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 4주년을 맞이했다"며 "'치매 환자와 가족에 도움이 됐다'는 국민 응답이 83%에 이를 정도로 긍정적이다"라고 부연했다.

주요 성과로는 △전국 256개 시·군·구에 치매안심센터 설치 △치매안심센터 조기 검진서비스 366만명 이용 △중증치매 의료비 90% 건강보험 적용 △31만명 장기요양 비용 부담 완화 등을 꼽았다.

박 수석은 치매 국가책임제라는 정책 이름을 직접 작명한 사람도 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은 치매 국가책임제를 공약했고, 마치 임기 첫해처럼 챙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치매 국가책임제와 관련한 김정숙 여사의 활동도 함께 소개했다.

문 대통령이 치매를 대체할 용어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면서 관련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국민 43.8%는 치매라는 용어에 거부감이 든다고 응답했다. 질병에 대한 두려움은 물론이고, 사회적 편견과 함께 환자를 비하하는 느낌이 든다는 이유에서다.

박 수석은 "치매 극복은 문재인 정부가 걸어온 길만큼 다음 정부가 가야 할 길도 준비돼야 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