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추석 끝, 사적모임 자제 당부"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9-24 09:23
코로나 확진자 증가 역대 최고 수준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코로나19 확진자 수의 급증을 지적하며 국민께 개인적 만남이나 모임의 자제를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내주까지의 방역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연휴로 인해 다소 이완됐을 방역체계를 꼼꼼히 점검해 주시고, 진단검사 확대, 역학조사 체계 보강 등을 통해 확진자를 신속히 찾아내는 일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확진자가 급증한 지자체에서는 선제적인 방역강화 조치를 적극 시행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추석기간에 완화됐던 가족모임 인원도, 그동안 8인까지 허용됐지만, 오늘부터 다시 원래대로 돌아간다"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백신 접종의 속도도 다시 높일 것을 주문했다. 그는 "18세 이상의 국민 중 아직 1차 접종을 받지 못하신 577만여명을 대상으로 일주일 전부터 예약접수를 시작했다"라며 "그러나 어제까지 예약률이 2.7%에 불과하다. 우리 모두 함께 가야 일상 회복도 빨라질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질병청을 향해 김 총리는 접종간격을 단축하는 방안을 조속히 논의해 확정할 것도 당부했다. 이어 고령자, 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추가접종, 이른바 부스터샷 계획도 구체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