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순방 마친 文, 올해 첫 연가 썼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24 08:23
3박 5일 일정 소화 후 전날 귀국

문재인 대통령과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이 22일(현지시각) 미국 히캄 공군기지 19번 격납고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을 마친 뒤 공군 1호기로 이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하루 연가를 내고 휴식을 취한다. 문 대통령이 올해 들어 연가를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공지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하루 연가를 사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3박 5일간 미국 순방으로 쌓인 피로 해소와 향후 정국 구상을 위해 연가는 낸 것으로 해석된다.

연가란 공무원이 정신적 및 육체적 휴양을 취하는 유급휴가를 말한다. 문 대통령은 올해 22일의 연가를 부여받았는데, 이날 처음 하루를 사용해 21일의 연가가 남았다.

문 대통령은 당초 지난 8월 초 여름휴가를 다녀올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휴가를 무기한 연기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지난 2019년부터 3년 연속 여름휴가를 반납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