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북미·일본 인기에 중국도 곧 진출…목표주가 ↑ [유안타증권]

강현창 기자입력 : 2021-09-23 08:51

[사진=아주경제 DB]


데브시스터즈가 올해 초 출시한 '쿠키런 : 킹덤'의 글로벌 인기에 힘입어 매출증가가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3일 "데브시스터즈의 대표 게임 '쿠키런 : 킹덤'이 최근 업데이트 이후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며 "미국과 캐나다는 일본과 같은 마케팅이 없었음에도 매출증가가 나타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에서의 인기도 증가 중이다. 이 연구원은 "지난 2일부터 진행된 일본 마케팅으로 신규유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일본의 게임사 세가(SEGA)의 게임 '소닉 더 헤지혹'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있어 향후 일본 매출액은 계속 증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현재 중국과는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고 판호 발급을 기다리고 있다"며 "해외 실적 급증과 내년 중국 흥행 가능성 등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기존 15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