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 상반기 로컬푸드 매출액 822억( 4.7%↑)로 집계...도민 관심 날로 ‘UP’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9-23 09:03
로컬푸드 활성화, 내달 27일까지 도내 직매장 10곳에서 소비촉진행사 진행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 내의 로컬푸드 판매가 꾸준히 증가, 올 상반기 매출액이 지난해 785억원보다 4.7% 증가한 822억원으로 집계되는 등 도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도에 따르면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은 62곳이며 참여농가는 1만6028농가로 전년(1만5316농가) 대비 4.6% 늘었으며 로컬푸드 매출액은 2018년 1130억원, 2019년 1374억원, 지난해 1689억원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품목별 매출액은 농산물이 417억7600만원(51%)을 차지했으며 축산물 206억600만원(25%), 가공 144억4600만원(18%), 기타 53억2400만원(6%) 순이었다.

도는 앞으로 누구나 손쉽게 로컬푸드를 접할 수 있게 내년까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및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를 현재 62곳에서 80곳으로 확대하고 일년내내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비닐하우스, 저온저장고 등 생산시설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농가교육, 생산자-소비자 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도민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로컬푸드 생산과 공급을 위해 연간 4천건 이상의 잔류농약검사도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도는 올해 로컬푸드 매출액 약 1960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특히 전문 컨설턴트의 농가 현장컨설팅 및 직매장 경영 컨설팅도 지속 추진해 로컬푸드의 양적성장은 물론 질적 향상도 추진할 방침이다.

황인순 도 농식품유통과장은 “경기도는 올해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123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도민에게는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고, 중소영세농이 대부분인 로컬푸드 농가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소득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로컬푸드 소비촉진을 위해 내달 27일까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10곳에서 로컬푸드 할인, 구매금액별 로컬푸드 증정, 코로나19 극복 건강농산물 체험 등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