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결혼 2주 뒤 세상 등진 50대 父…유서엔 "젊은 팀장이 욕설"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9-22 16:06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극단적인 선택으로 50대 중반에 스스로 세상을 등진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큰딸 결혼 2주 만에 아버지가 목숨을 끊은 이유가 '직장 내 괴롭힘'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큰딸 결혼식 2주 뒤 자살을 선택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3대 통신사 중 한 곳에서 30년 넘게 몸담아온 아버지가 직장 내 괴롭힘과 압박을 견디다 못해 지난 15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운을 뗐다.

청원인은 "큰딸을 시집보낸 지 2주 만에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게 의문이었다. 그 와중에 집에서 유서를 발견했고, 아버지는 특정 인물을 지목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청원인은 "지난 6월 새롭게 부임한 어린 팀장이 아버지에게 인격 모독성 발언을 했다. 또 오래전 일을 들추어 직원들에게 뒷담화해 주변 직원들까지 아버지를 냉대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의 아버지는 "회사에 젊은 팀장이 한 명 왔는데 나를 못살게 군다", "나이도 어린데 화가 난다", "출근하는 게 지옥 같다", "직장 동료 사이에 이상한 소문을 내 왕따 분위기를 만든다"고 토로했으며 이런 내용은 유서에도 담겼다고 청원인은 전했다.

청원인은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에 대해 "30년 근속 안식년을 받고 지난 15일 출근을 앞두고 있었다. 휴가를 다 사용하고 다시 회사에 출근해야 한다는 압박감과 두려움 등으로 이같은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청원인은 아버지가 유서에서 지목한 팀장에게 해명을 요구했으나 팀장은 입을 꾹 다문 채 사과 한마디 없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유족들은 사실관계 파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17일 예정이던 고인의 발인도 연기했다.

한편 청원인은 "회사라는 울타리 안에서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통받고 있을 분들이 아버지처럼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적었다"며 팀장에게 진심 어린 사죄를 요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해당 청원은 22일 오후 4시 기준 9100명이 동의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