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도급 갑질 태양금속공업…공정위 "과징금 5억·검찰고발"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9-22 14:44

[사진=공정거래위원회 로고]


수급사업자들의 납품단가를 일방적으로 깎는 등 갑질을 벌여 온 자동차 부품 제조·판매사 태양금속공업이 당국으로부터 제재를 받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태양금속공업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5억3000만원을 부과하고 법인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22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태양금속공업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등에 자동차용 볼트류를 만들어 판매해온 회사다. 이 회사는 2019년 말 기준 관련 시장 점유율이 약 38%로 업계 1위다.

문제가 된 행위들은 2016년부터 꾸준히 이어졌다. 2016년 태양금속공업은 하도급업체(수급사업자)로부터 가공 등을 위탁한 자동차 부품을 받은 후 매출할인, 상생할인 명목으로 하도급대금 982만9천684원을 깎았다.

공정위는 위탁 당시 감액 조건을 계약서에 명시한 적이 없고, 감액 전 하도급업체들과 협의한 적도 없던 점에서 감액 행위에 정당한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태양금속공업은 2016년 2월∼2018년 6월 하도급업체들이 납품하는 품목의 단가를 일방적으로 종전 대비 4.5% 등의 일률적인 비율로 깎기도 했다. 이를 통해 종전 단가 대비 인하된 금액은 총 1억7760여만원에 달했다.

태양금속공업은 하도급업체에 지급하는 어음의 만기일을 60일에서 45일로 단축하면서 자신에게는 추가 비용이, 하도급업체에는 금융이익이 발생한다는 이유에서 단가를 인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공정위는 합리적인 산출 근거가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이 밖에도 하도급대금을 어음 및 어음대체 결제수단으로 지급하면서 어음할인료 및 어음대체 결제수수료 516만5600원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