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영국 총리, 오커스 출범에 “어떤 문제도 일으키지 않을 것”

뉴욕(미국)=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21 08:54
유엔총회 계기 한-영 정상회담…G7 회의 이후 100일 만에 조우 호주·미국과 핵추진 잠수함 보유 지원 약속…프랑스 강력 반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영국, 호주, 미국이 맺은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와 관련해 “역내 어떤 문제도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양자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대변인이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양국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양자 관계와 실질 협력, 기후변화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및 지역정세 등 각종 현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제76차 유엔(UN)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두 정상의 양자회담은 지난 6월 영국 콘월에서 진행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 한-영 정상회담 이후 100일 만이다.

지난 1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존슨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화상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오커스를 구성했다고 공동 발표했다.

미국과 영국은 호주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호주는 지난 2016년 프랑스와 480억 달러 규모의 잠수함 건조 계약을 맺은 상태였지만, 오커스 합의에 따라 프랑스와 계약은 사실상 파기됐다. 이에 프랑스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의 발언에 “3자 파트너십인 오커스가 역내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또한 존슨 총리는 “한국과 영국 간에 백신 교환을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백신 교환은 한-영 우호 관계를 잘 보여 주는 사례로, 백신 교환을 계기로 한영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어떤 백신을 접종했는지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AZ)라고 답하자, 존슨 총리는 자신도 같은 백신을 접종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영국의 ‘위드 코로나’를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면서, 백신 접종의 선배 국가로 조언을 구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한국이 코로나에 훌륭하게 대응하고 있고, 백신 접종을 효과적으로 하면서 잘 관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 콘월 정상회담에서 제안한, 양국 간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한 ‘한-영 양자 프레임워크’에 대해 언급했고, 문 대통령은 “한-영 양자 프레임워크 초안을 검토 중에 있으며, 우리는 한반도, 아세안을 포함하는 지역협력 강화에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고, 계속 조율해 협력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가 제기한 석탄 발전 감축과 관련, “한국은 이미 석탄발전소 8개를 폐쇄했고, 올해 2개를 폐쇄해서 총 10개를 폐쇄했다”면서 “해외 석탄 발전에 대한 신규 공적 자금 지원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고 했다.

이어 “영국과 EU 국가들은 1990년대를 정점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점진적으로 감축했지만, 우리는 2018년을 정점으로 2050년까지 탄소중립, 그리고 2030년 NDC(온실가스감축목표)를 설정해야 한다”면서 “이처럼 도전적이고 어려운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의욕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가 언급한 퀸 엘리자베스 항모단과 관련해 “퀸 엘리자베스 항모단 방한이 양국 간 국방 교류·협력 강화에 기여했다”면서 “코로나 상황으로 제한적으로 진행되었으나 유익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항모 사업과 관련해선 “현재 진행 중인 양국 해군 간 기술 협력이 보다 확대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정세 관련 영국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협조에 사의를 표하자, 존슨 총리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한국의 입장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심도 깊은 논의를 하게 되어 매우 뜻깊었고, 양자 협력뿐 아니라 한반도 문제,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공동 관심사에 대해서도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