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귀경 양방향 정체 예상…오후 3~4시쯤 절정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9-21 08:14

추석 연휴가 시작된 18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경부고속도로 오산IC 부근 부산 방향(왼쪽)이 정체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석 당일인 21일 귀성·귀경 행렬이 이어지면서 고속도로 양방향 모두 극심한 정체가 예상된다.

귀성길의 경우 이날 오전 7~8시쯤 정체가 시작돼 오후 3~4시 최대를 이룬 뒤 저녁 8~9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로 돌아오는 귀경길은 오전 9시~10시 사이 시작돼 오후 3~4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는 22일 새벽 1~2시부터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522만대의 차량이 전국적으로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 보다 100만대 많은 수치다.

한편 이날 새벽부터 비가 내린 만큼 한국도로공사는 빗길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