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불리하면 야당과 언론 겁박하는 이재명, 문재인 정권과 닮았다"

이재빈 기자입력 : 2021-09-18 11:12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8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자신에게 불리하면 야당과 언론을 겁박하는 것이 문재인 정권을 쏙 빼닮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저의 발언을 문제 삼아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하는데 기꺼이 고발당해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재명 지사가 커다란 성과라고 우기는 프로젝트의 실체를 알고 보니 엄청난 불공정과 특혜였다는 의혹에 대해 끓어오르는 국민 분노를 대변하여 속시원한 해명을 요구한 것"이라며 "이것이 죄라면, 징역 100년인들 못 살겠나. 방귀 뀐 ×이 성낸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반문했다.

앞서 이 지사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김 원내대표가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으로 유모씨를 거명하며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시사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실관계는 명확히 해야 한다. 제가 이 발언을 처음 한 시점은 지난 16일 오전 8시 국민의힘 대장동 게이트 TF 회의에서였다"며 "이미 13일부터 다수의 언론매체를 통해 기사화된 내용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가짜뉴스를 박멸하겠다는 이재명 지사가 오히려 가짜뉴스를 스스로 만들어 제1야당 대표를 겁박하겠다는 시도 자체가 난센스"라며 "자신에게 불리하면 야당과 언론을 겁박하고 있는 것이 문재인 정권을 쏙 빼 닮았다. 정의로운 척 그만하시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서 달라는 저와 국민의힘의 요구에 먼저 답하시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