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늘 주요 경제국포럼 참석…기후행동 의지 밝힌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17 11:53
비공개 화상회의로 진행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관하는 에너지와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포럼(MEF)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부터 청와대 여민관에서 비공개 화상회의 형태로 진행되는 MEF에서 우리나라의 기후행동 의지를 강조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탄소의 순배출량을 ‘0(제로)’으로 만들겠다는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바 있다.

MEF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09년 3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발족한 회의체로 한국을 비롯해 미국·중국·유럽연합·인도·호주 등 17개 국가를 회원국으로 두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때 중단된 것을 바이든 행정부 들어 재가동했다.

이번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4월 주최한 화상 기후정상회의의 연장선에 있다. 오는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예정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전의 이른바 ‘징검다리’ 성격을 띠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