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도민 살리는 최선의 길, 공공의료기관 확충에 있어”

(충남)허희만 기자입력 : 2021-09-16 15:48
홍기후 충남도의원, 지역특성별 공공의료 확충 간담회서 밝혀 안정적인 보건의료인력 수급체계 등 공공의료 강화 개선방안 제시

“도민 살리는 최선의 길, 공공의료기관 확충에 있어” 지역특성별 공공의료 확충 간담회.[사진=충남도의회제공]

충남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공공의료기관 확충과 안정적인 보건의료인력 수급 체계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운영위원회 홍기후 위원장(당진1·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세종충청지역본부에서 개최된 ‘지역특성별 공공의료 확충 간담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 등 감염병 대혼란으로 공공의료기관에 대한 중요성과 필요성은 날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보편적인 공공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보건의료기관은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현재 전국 공공의료기관은 총 221개소(전체 의료기관 대비 5.5%)가 있으며 이는 OECD 평균 10분의 1수준으로 최하위권이다.

이중 충남에는 14개소가 있으며 특수대상병원, 특수질환중심병원, 노인병원을 제외하면 일반진료중심병원은 4개소밖에 안 된다.

특히 당진이 포함된 서북부 지역은 공공의료 취약지역으로 분류되며, 발전소나 제조업체 근로자가 많아 사고위험률이 높음에도 의료시스템이 열악해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빈번하다.

홍 위원장은 “코로나19 초기부터 공공병원에서 환자의 약 80% 이상을 감당했기에 발 빠른 대응, K-방역 신드롬이 탄생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220만 충남도민을 진료하는 공공의료기관이 천안·홍성·서산·공주의료원 단 4개소라는 현실은 통탄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의료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태임에도 정부는 공공병원 대폭 확충이 빠진 실효성 없는 ‘공공의료 기본계획’을 내놓았다”며 “이제 더는 정부가 해결해주기만 손 놓고 있으면 안 된다. 도와 지역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또 “공공의료기관 확충만큼 중요한 것은 지역 의료인력 수급체계”라며 “의료 취약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는 도민들의 간절한 기대가 수용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공단·공공의료포럼·의회·시민단체가 공동 개최한 이번 간담회는 의료격차 해소 및 필수의료체계 확보에 대해 관심도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공공의료 현황과 추진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공공의료포럼과 협력해 정책적 실행 동력을 확보해나갈 방침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