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공수처, 박지원도 수사하라”…與 “국정원 개입 증거 있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9-12 10:03
지난 8월 ‘고발사주’ 제보자 조성은·박지원 만남 두고 공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1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나기는 했지만, 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고발 사주’ 논란에 휘말린 국민의힘이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관계를 조명하며 반격에 나섰다. 조씨와 박 원장이 해당 보도가 나기 전인 지난 8월 만남을 가진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조씨는 박 원장이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지난 2018년 비상대책위원을 맡은 바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박 원장과 제보자 조씨의 수상쩍은 만남도 즉각 수사하라”며 “박 원장이 개입해 제2의 김대업식 정치공작을 벌이려 한 것은 아닌지 차고 넘치는 의심 정황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국정원장이 얼마나 바쁜 사람이냐, 어떤 사람하고 밥을 먹고 수시로 본다고 하니까 무슨 얘길 한다는 거냐 만나서. 한번 쭉 지켜보라”고 했다.

대선 후보들 사이엔 온도차가 감지된다.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는 “현직 국정원장이 등장해 또 다른 의혹을 키우고 있다”며 “국내 정치에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에 규정된 국정원의 장이 이 사건에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으로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한다. 공수처는 박 원장을 즉각 수사하라”고 했다.

반면 홍준표 예비후보는 “개인 문제인 고발 사주 사건을 당까지 물고 들어감으로써 당이 앞으로 큰 피해를 보게 생겼다”며 “급조된 지지율은 거푸집이나 다름없다. 지금부터라도 당을 생각한다면 스스로 헤쳐 나가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물타기’라고 반박하고 있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고발 사주 의혹의 본질은 검찰권의 사적 남용이다. 손바닥으로 해를 가릴 수 없듯 이번 사건의 진실을 감출 수는 없을 것”이라며 “국정원의 개입을 입증할 명확한 증거가 있는지 묻겠다. 있다면 그것을 국민 앞에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조씨는 박 원장과의 만남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한 여권 인사와의 친분 관계는 논란이 될 대상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오랜 친구이자 제가 어떤 정치적 선택을 해도 비난보다는 이해와 응원을 해준 오랜 저의 사람들이다”라고 했다.

조씨는 “사실은 드러나고, 죄는 책임을 지면 된다”며 “하지만 그 격을 훼손시키고 꾼들처럼 하는 태도는 어느 순간이나 가장 최악의 결말을 맞이하게 된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