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나항공 합병 아니면 회생불가 판단
  • 나머지 경쟁당국에 적극 협조해 승인 득할 것
대한항공은 최근 임의신고국가인 말레이시아 항공 위원회로부터 기업결합승인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말레이시아 항공 위원회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합병 추진이 재정적 어려움에 빠진 회생불가기업을 살리기 위한 것으로 판단했다. 또한 양사의 합병이 말레이시아의 경쟁법을 침해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월 14일 9개 필수신고국가 경쟁당국에 기업결합신고를 진행한 이래 터키·대만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했다. 태국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심의 종료를 알리는 통보도 받은 바 있다. 또한 임의신고국가인 필리핀 경쟁당국으로부터 신고대상이 아니므로 절차를 종결한다는 의견도 접수했다.

대한항공은 △대한민국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등 나머지 필수신고국가 경쟁당국의 추가 요청사항에 적극 협조하며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속한 시일 내에 절차를 마무리해 아시아나항공 인수 절차를 마치겠다"고 말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