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eye] 캠프 해부 <8> ‘원조 소장파’ 원희룡의 ‘원팀 캠프’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9-07 00:00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6일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AI 활용 교육혁신 및 AI 교육강국’을 주제로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와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의 명칭은 ‘원팀캠프’다. 대선에 이기기 위해선 ‘원팀(One team)’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한다는 뜻이 담겼다. 원 전 지사의 성을 따 ‘원(元)팀’이란 중의적 의미도 담은 것으로 보인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원 전 지사는 과거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으로 불린 원조 소장파다. 개혁 보수·합리적 보수의 길을 지켜왔다고 자임한다. 남 전 경기지사는 정계에서 은퇴했고, 정 전 의원은 지난 총선 불출마 후 정치 일선에서 물러난 상태다. 과거 친이계 소장파의 길을 함께했던 인사들이 원 전 지사 캠프에 합류했다.

대표적인 인물이 캠프 총괄본부장인 김용태 전 의원이다. 개혁소장파로 분류되는 김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선도’ 탈당, 새누리당 내 비박계의 추가 탈당을 요구했던 인물이다.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정당을 탈당, 자유한국당에 복당해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사무총장 등을 지냈다. 3선의 이채익·윤재옥 의원과 초선의 구자근·박성민·엄태영·윤두현 의원 등이 힘을 보태고 있다고 한다.

최근 황교안 전 대표의 측근이기도 했던 이태용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이 합류해 총괄단장을 맡기로 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을 맡았고 바른미래당 충북지사 후보로도 출마했던 신용한 서원대 교수가 종합상황실장을 맡았다. MBC 앵커 출신인 박용찬 영등포을 당협위원장과 신보라 전 의원이 수석대변인을 맡았다.

조장옥 서강대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정책을 총괄한다. 싱크탱크 격인 코리아비전포럼이 외곽에서 원 전 지사를 지원한다. 원 전 지사의 최측근인 이기재 전 제주서울본부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이외에도 남 전 지사와 가까웠던 경윤호 전 제주지사 정무특보 등이 활동 중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