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美 전기차 부품시장 공략...1450억원 구동축 수주

석유선 기자입력 : 2021-09-06 11:00
사업 다변화를 꾀하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국 친환경차 부품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하 포스코인터)은 국내 대표 자동차부품 중견기업인 이래AMS와 함께 북미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사로부터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수주를 통해 포스코인터가 공급하는 물량은 전기차 약 34만대 분량의 하프샤프트로 약 1450억원 규모다. 포스코인터는 지난해 8월 미국에서 해당 스타트업과 처음 계약한 2만대 분량을 포함, 총 약 36만대 차량분의 하프샤프트를 세부 조정과 테스트 등을 거쳐 내년 중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는 이번 공급 예정분 외에 이래AMS와 함께 작년 하반기 베트남의 전기차 스타트업인 빈패스트향이 발주한 물량 약 640억원을 따냈다. 또 올 상반기 또 다른 북미 전기차 신생 스타트업을 상대로 약 525억원 가량의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

하프샤프트(Halfshaft)는 배터리전기차(BEV, Battery Electric Vehicle) 차량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구동축은 구동모터의 구동력을 감속기를 거쳐 양쪽 타이어에 전달해주는 기능을 한다.

이래AMS는 차량의 구동, 제동, 조향 등 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부품사로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완성차사는 물론,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세계 유수 자동차 회사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수주를 계기로 포스코인터와 이래AMS 양사는 전세계 총 70여개국, 250여개 이상의 고객사에 부품 공급을 지속 확대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포스코인터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고객사의 주력 전기차 제조 플랫폼에 적용될 예정이기 때문에 향후 사업 확대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고 볼 수 있다"며 "현지화나 투자 등 사업 확대로 이어나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는 자체 생산설비를 가지고 친환경차에 필수적인 구동모터코어 사업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 국내에 229억원을 투자해 설비를 증설 중이고, 최근에는 중국 생산법인에 586억 투자를 결정했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 국내 200만대, 해외 200만대 등 총 400만대 생산 체제를 확보해 글로벌 구동모터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한 구동모터코어와 더불어 이-파워트레인(e-Powertrain) 핵심 부품인 마그넷, 감속기 부품 사업 등에도 국내 중소 부품사와 협력해 사업을 확대하는 등 미래차 부품 사업을 발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