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국 정상회담…케이 팝 화제로 웃음꽃도

김정숙 여사가 25일 청와대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의 부인 마리아 훌리아나 루이스 여사와 환담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는 25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 부인 마리아 훌리아나 루이스 산도발 여사를 만나 교육과 환경, 한국 문화 등의 소재로 이야기를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두케 대통령과 함께 국빈 방한 중인 루이스 여사를 만나 환담을 가졌다고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히 김 여사는 한국문화와 케이 팝(K-pop)에 관심이 많은 루이스 여사와 관련 대화를 나누는 등 줄곧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

먼저 김 여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함께 한국을 단독으로 방문해 주셔서 매우 큰 영광”이라며 “한국과 콜롬비아 간 협력에 기여할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루이스 여사는 “이렇게 따뜻하게 환영해 주셔서 매우 감사하다”면서 “한국과 콜롬비아의 협력이 더욱 잘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콜롬비아 한국점 참전 70주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 내년 수교 60주년을 언급, “이번 국빈 방한이 더욱 뜻깊다”면서 “국민과 함께 환영하고 양국이 함께 도약하는 관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김 여사와 루이스 여사는 코로나로 인한 교육 격차 해소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김 여사는 “한국의 눈부신 발전에는 우리나라의 높은 교육열이 뒷받침 됐다”며 한국의 공교육과 무상급식, 교육방송 등을 소개했다.

김 여사는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P4G 서울 정상회의’를 상기하며 기후환경 위기를 극복하고 함께 살아갈 지구를 미래세대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루이스 여사는 “보존하면서 생산하고, 생산하며 보존해야 한다”는 두케 대통령의 말을 소개하며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한편 김 여사와 루이스 여사는 청와대 접견실 복도에 전시된 발달장애 작가 최차원씨의 작품 ‘바다거북과 산호’를 두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