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감싸온 여당 향해선 대국민사과 요구

박홍원 부산대 부총장이 24일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본관에서 조국 전 장관 딸 조민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의혹과 관련한 최종 결론을 발표하기위해 입장하고 있다. 부산대는 "입학전형공정관리위원회 '자체조사 결과서'와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판결, 소관 부서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2015학년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필귀정(事必歸正)'.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24일 부산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를 결정한 데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야당은 조 전 장관을 거듭 감싸온 여당을 향해서는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캠프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조국 사태는 그동안 범 민주당 진영에서 볼 수 있었던 내로남불의 최종 완결판"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입시게이트 범죄였다"며 "만시지탄의 사필귀정"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글에 사필귀정이라고 적고 "문재인 정권에서 구부러졌던 많은 것들이 제 자리로 돌아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통해 반드시 그렇게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도 SNS를 통해 "만시지탄이나 진실은 결국 승리한다"며 "고려대는 무얼 하고 있는지 부끄럽다. 신속히 입학허가 취소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불법과 비리들이 하나씩 그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언론재갈법으로 불법과 비리를 아무리 덮으려 해도 헛된 일이라는 것을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더불어민주당)은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조 전 장관을 겨냥, "심각한 불법 행위로 동시대의 청년들에게 큰 박탈감은 안겨주고 자녀의 인생까지 망쳤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미안함이나 사죄의 마음은 찾아 볼 수 없고, 이상한 논리를 인용해 자기 변명에만 급급하다. 인간으로서의 기본 품격에 문제가 있다"면서 SNS를 끊고 자숙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조국을 비호한 민주당과 민주당 대선주자들도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진 의원 역시 "이번 결정이 무너진 공정을 바로 세우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며 "조국 지키기에 혈안이 돼 있는 분들 역시 정략적 태도를 버리시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외에 국민의힘 부산시당도 성명을 내고 "조 씨 사례는 이 땅의 많은 청년에게 절망을 안겼고, 부모들에게는 자괴감을 안겼다"며 "후속 조치로 현행 의료법에 따라 조 씨 의사면허도 당연히 무효가 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동시에 조 씨에게 청년과 부산시민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부산대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교육부에는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부산대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입학전형공정관리위원회 '자체조사 결과서'와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판결, 소관 부서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조 씨의) 2015학년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SNS 게시글을 통해 "아비로서 고통스럽다"며 "최종 결정이 내려지기 전 예정된 청문 절차에서 충실히 소명하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