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치킨 튀긴다”…교촌, 협동로봇 도입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8-24 10:41
로봇이 2차 튀김 과정 조리…송도8공구점 오픈

교촌치킨 송도8공구점에서 한 직원이 협동로봇을 활용해 치킨을 조리하고 있다.[사진=교촌에프앤비]


교촌치킨에 '닭 튀기는 로봇'이 등장했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협동로봇이 도입된 첫 가맹점인 ‘교촌치킨 송도8공구점’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협동로봇은 사람과 같은 공간에서 작업하면서 사람과 물리적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는 로봇을 말한다.

이번 협동로봇은 로봇 전문 업체인 두산로보틱스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됐다. 올해 3월부터 5개월여 동안 상용화 단계를 거쳐 도입됐다. 교촌치킨 조리과정 중 2차 튀김을 로봇이 직접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교촌치킨은 원육의 수분과 기름기를 줄여 특유의 담백함과 바삭함을 살리기 위해 두 번의 튀김 과정을 거친다. 교촌 관계자는 “2차 튀김은 조각 성형 등의 난도 높은 과정”이라며 “매장에 방문하면 로봇과 직원이 치킨을 조리하는 과정을 쇼윈도를 통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촌은 이번 송도8공구점을 시작으로 협동로봇을 도입한 신규 매장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향후 1차 튀김, 소스 도포 등 제품 조리 전 과정 자동화로 로봇 시스템을 확장·개발해 나갈 방침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