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세계 첫 DNA 기반 코로나 백신 승인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8-21 14:31

[사진=자이더스 캐딜라 누리집 갈무리]


인도에서 세계 최초의 DNA 기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21일 로이터와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전날 자국 제약사 자이더스 캐딜라(Zydus Cadila)의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이 백신은 DNA 기반 코로나 백신으로, 바늘 없이 3차례 접종하는 것이 특징이다.

인도 정부는 자이더스 캐딜라의 자이코브D(ZyCov-D)를 12세 이상에 사용하도록 승인했다.

외신은 “세계 최초의 DNA 기반 코로나19 백신 승인이다”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바이러스의 유전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mRNA)'을 활용한 백신이라면, 자이코브D는 ‘플라스미드-DNA’를 활용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인도는 코로나19와 총력을 다해 싸우고 있다”라며 “세계 최초의 DNA 기반 백신 ‘자이코브D’의 승인은 인도 과학자들의 혁신적 열의에 대한 증거다. 정말 대단한 업적”이라고 적었다.

인도는 올해 1월 자국 제약사 바라트 바이오테크의 백신 '코백신'을 승인한 데 이어 두 번째 자국산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이다.

인도는 자국산 백신 2종과 함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코비실드),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 미국 모더나와 얀센 백신 등 총 6종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자이코브D 백신은 다른 코로나19 백신과 달리 1차 접종 후 28일차와 56일 차에 각각 2차, 3차 접종을 해야 한다.

제조사는 2차 접종만으로도 면역이 가능하도록 추가 연구 중이다.

또 다른 특징은 주삿바늘을 쓰지 않고, 미국회사인 파마제트(Pharma Jet)의 고속분사 주사시스템 ‘트로피스’를 이용해 접종하도록 개발됐다는 점이다.

제조사 측은 “자이코브D는 성인뿐만 아니라 12∼18세 청소년에게 임상시험이 진행됐다”며 “주삿바늘을 쓰지 않기 때문에 어린이들에게 유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2∼18세 1000명을 포함해 전국 2만8000명에게 후기 임상을 시험한 결과 안전성과 효과를 확인했다”며 “증상을 동반하는 코로나에 66.6%의 효과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