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플레이오프 2R 17위로 ‘껑충’...욘 람 선두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8-21 10:53
 

임성재가 지난 7월 29일 일본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 1라운드 8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PO) 첫 대회 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50만달러) 둘째 날 힘을 내며 공동 17위로 도약했다.

임성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 클럽(파71·741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1라운드 이븐파로 공동 52위에 위치했던 임성재는 중간 합계 6언더파 136타를 써내며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등과 공동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인 욘 람(스페인·12언더파 130타)과는 6타 차다.

정규 시즌 페덱스 랭킹 125위 이내 선수만 나서는 플레이오프에 31위로 진출한 임성재는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을 바라보고 있다.

PGA 투어 플레이오프는 1차전인 이 대회 이후 페덱스컵 랭킹 상위 70명이 남아 다음 대회인 BMW 챔피언십을 치르고,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엔 상위 30명만 나선다.

임성재는 1라운드 61.11%(11/18)에 그쳤던 그린 적중률을 88.89%(16/18)로 높이며 2라운드에 분위기를 바꿨다.

3번 홀(파4) 첫 버디를 시작으로 5번(파4), 7번(파4) 홀에서 버디 행진을 이어갔고, 후반에도 10번 홀(파4)부터 버디만 3개를 추가했다.

1라운드 8언더파로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공동 선두였던 람은 4타를 더 줄여 단독 선두를 달렸다.

이날만 7타를 줄인 토니 피나우가 한 타 차 2위(11언더파 131타)로 추격했고,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잰더 쇼플리가 토머스, 키스 미첼(이상 미국)과 공동 3위(10언더파 132타)에 올랐다.

케빈 나는 공동 6위(9언더파 133타), 브룩스 켑카와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는 공동 10위(8언더파 134타)다.

이경훈(30)은 3타를 줄여 공동 46위(3언더파 139타)로 6계단 올라섰다.

김시우(26)는 2라운드까지 이븐파 142타를 적어내 공동 76위에 그치며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세계랭킹 2위 더스틴 존슨(미국)도 공동 76위로 탈락했다. 이 대회 전까지 페덱스컵 1위였던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공동 97위(2오버파 144타)에 그쳤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