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원도 고성에 ‘문베어브루잉’ 수제맥주 공장 개장
  • 견학프로그램, 탭하우스 등 강원도 새로운 관광명소 기대

교촌에프앤비가 19일 강원도 고성군에 위치한 수제맥주 공장 '문베어브루잉' 개장식을 진행했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 셋째)과 여창우 교촌치킨 가맹점소통위원회 회장(오른쪽 둘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시음 맥주를 따르고 있다. [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교촌치킨이 만든 프리미엄 수제맥주 생산이 본격화된다.

교촌에프앤비는 19일 강원도 고성군에 ‘문베어브루잉’ 수제맥주 공장을 개장했다.

교촌은 지난 5월 인덜지와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하며 수제맥주 브랜드인 ‘문베어브루잉’을 인수하고 최근 주류제조면허를 취득했다.

‘문베어브루잉’은 연간 200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양조장으로, 교촌은 생산 경쟁력을 갖춘 제조 시설과 전국 1300여개 가맹점 인프라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문베어브루잉은 양조장(메인동), 냉동 창고 등 총 7개동으로 구성된다. 고효율 양조 설비로 특수 설계된 양조 기계가 완비됐다.

교촌은 문베어브루잉 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제맥주 개발 및 유통에 나선다. 기존 판매되던 산(山) 시리즈 ‘금강산 골든에일’, ‘백두산 IPA’는 교촌의 색을 입혀 새롭게 선보인다.

전국 교촌치킨 가맹점을 시작으로 대형마트, 편의점 등 다양한 유통 채널로 판매를 확대하고, 교촌만의 수제맥주 라인업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교촌은 향후 공장 견학 프로그램, 탭하우스 운영 등 문베어브루잉 수제맥주 공장을 강원도의 새로운 관광명소로도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수제맥주 비즈니스는 기존 치킨 가맹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로 가맹점과 본사가 함께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교촌이 선택한 제대로 된 프리미엄 수제맥주라는 가치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