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 계열사 한국타이어의 실적 회복 매출 상승 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313억원과 영업이익 595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7%, 502.2% 증가한 수치다. 

한국앤컴퍼니의 호실적은 주요 계열사인 한국타이어의 실적이 견인했다. 한국타이어는 유럽·북미·중국 등 주요 지역에서 신차용 타이어 및 교체용 타이어 판매가 모두 성장했다. 18인치형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도 약 38%로 전년 동기 대비 5.4%p 증가했다. 전기차 및 고성능 타이어 시장에서도 두각을 보이며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4월 한국아트라스비엑스와 합병돼 사업형 지주회사로 새롭게 출범한 한국앤컴퍼니는 그룹의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와 함께 신규 사업 발굴, 신성장 동력 발굴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올해는 80주년을 맞아 기념 엠블럼과 함께 그룹의 미래 전략 구축과 성장 포트폴리오 'S.T.R.E.A.M'를 발표하기도 했다. △친환경 배터리 및 신재생 에너지(Smart Energy) △타이어 및 관련 핵심 산업(Tire & Core biz) △미래 신기술 활용 사업 다각화(Rising Tech) △전동·전장화 부품, 기술, 솔루션(Electrification) △로봇, 물류 등 자동화 및 효율화(Automation) △모빌리티 산업 전반(Mobility) 등 그룹의 핵심 진출 분야를 나타낸다. 
 
한국앤커퍼니 관계자는 "미래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핵심사업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투자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글로벌 브랜드인 '한국(Hankook)'을 반영한 통합 브랜드 체계를 강화해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 속에서 경쟁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앤컴퍼니 본사 외관. [사진=한국앤컴퍼니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