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 가져

(경주)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8-11 17:41
제2기 원자력분야 연구개발(R&D) 공동연구 본격 추진 주낙영 경주시장, ‘해오름 원자력·에너지 혁신뉴딜벨트’ 발전 전략 전격 제안

경주시와 울산시·포항시 등 해오름동맹 3개 지자체와 한국수력원자력, 지역 6개 대학(동국대, UNIST, 울산대, 포스텍, 한동대, 위덕대)은 11일 동국대 경주캠퍼스 백주년기념관에서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와 울산시·포항시 등 해오름동맹 3개 지자체와 한국수력원자력, 지역 6개 대학(동국대, UNIST, 울산대, 포스텍, 한동대, 위덕대)은 11일 동국대 경주캠퍼스 백주년기념관에서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정재훈 한수원 사장, 조원경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이영경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이용훈 UNIST 총장, 오연천 울산대학교 총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장익 위덕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개소식과 함께 ‘해오름동맹 제2기 원자력분야 연구개발(R&D)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하고 본격 연구에 돌입했다.

협약에 따라 6개 대학이 원자력 혁신센터를 중심으로 공동연구 플랫폼을 구축하고 1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접목을 통한 원전 안전 기술 스마트화 등 혁신기술 연구, 해오름동맹 지역 원자력산업 안전 정책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연구개발 사업비는 경주시 등 지자체와 한수원이 공동으로 부담하게 된다.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에 들어설 문무대왕과학연구소(혁신원자력연구단지)의 추진 경과를 설명하며, 원자력 혁신발전을 위한 ‘해오름 원자력·에너지 혁신 뉴딜벨트’ 전략을 전격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제2혁신원자력연구단지, 원자력·수소·신재생 에너지팜, 원자력·신재생 에너지 상생 특화단지, 중성자 혁신뉴딜 플랫폼, 차세대 극한환경 연구개발 클러스터, 양성자가속기 첨단 연구단지 조성 등이다.

또한, 해오름동맹 지역을 미래 원자력시장을 개척하는 혁신원자력기술의 메카로 조성하기 위해 ‘뉴 패러다임 혁신원자력기술 공동연구’안도 내놓았다.

경주시는 전략 추진을 위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전략사업 실무협의, 선도사업 정부 예타 추진, 해오름동맹 협력사업 국정 과제화 협의 등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의 미래혁신 전략사업과 울산의 수소메가시티, 포항의 차세대 이차전지 혁신도시 등을 연계해 초광역 국가 에너지·원자력 혁신뉴딜벨트로 조성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도 “원자력은 청정에너지로 가는 브릿지 에너지(Bridge Energy)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원전의 안전이 최우선 담보돼야 지역주민들이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공동연구를 통해 기관 간 정보공유와 상호 협력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