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축구의 성지’로 유명한 웸블리 스타디움에 LG전자의 초대형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가 들어섰다.

LG전자는 영국 런던에 있는 웸블리 스타디움에 가로 약 57m, 세로 7.5m 규모의 LED 전광판을 구축하고 그 양옆에도 가로 약 19m, 세로 11m 크기의 전광판을 각각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

전광판 3개를 합친 전체 면적은 농구장 두 개를 합한 면적과 비슷한 규모인 840㎡에 달한다.

웸블리 스타디움에 설치된 LED 사이니지는 블라인드처럼 특수 제작된 사이니지가 활용됐다. 앞뒤가 뚫려 있어 전광판 화면 뒤에서도 관람객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는 동시 수용 인원이 최대 9만명에 달하는 영국 최대 경기장의 주출입구인 그레이트홀 위에 LED 전광판을 설치, 많은 관람객에게 경기 정보를 비롯한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맨체스터에 있는 에티하드 스타디움(2014년), 브리스틀에 있는 애슈턴 게이트 스타디움(2016년) 등 영국 내 경기장에 LED 사이니지를 공급한 바 있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전무)은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이 담긴 다양한 사이니지 솔루션을 앞세워 상업용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런던에 있는 ‘웸블리 스타디움’ 주출입구 위에 설치된 LG전자의 LED 사이니지. [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