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랜시간 휴대폰 안쓰면 구호문자 자동 전송

영천시 고독사 예방 1인 가구 지킴이 ‘영천 살피미 애플리케이션’ 화면 사진. [사진=영천시 제공]

경북 영천시는 지역 노인인구 증가로 노인 돌봄서비스 확대할 필요성이 제기되자 시 역량을 집결해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1인 가구 고독사를 예방하고 취약계층 상시 돌봄체계 구축을 위한 ‘영천 살피미’ 앱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영천 살피미는 경남 합천군에서 개발된 앱을 활용해 지정 시간 동안 화면 터치나 버튼 조작 등 휴대폰 사용이 없으면 미리 등록해 놓은 보호자 3명에게 구호 문자가 자동 전송된다. 즉시 안전을 확인하고 상황에 맞는 맞춤형 복지 서비스도 연계한다.

설치 대상은 1인 중·장년 위기가구 기획 발굴조사로 찾은 1140명 중 공적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취약계층 354명이다.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에서 방문 설치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독거노인·장애인 등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1인 단독가구 등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홀로 지내는 취약가구에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영천 살피미 앱을 통해 상시 돌봄체계를 구축해 고독사 위험가구 등 취약계층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복지 체감도 향상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 온라인 정신건강 서비스 홍보 이미지. [사진=영천시 제공]

한편 영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센터장 박완주)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시민 정신건강 관리를 위해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했다.

개편으로 교육과 상담, 정신건강 검진 등이 온라인으로 가능해졌다. 영어·일본어·중국어·베트남어 등 지역 내 외국인 정신건강 검진도 이뤄진다.

찾아가는 마음사랑방 이동상담 차량을 이용해 직장·학교와 지역주민들에게 정신건강 검진, 스트레스 측정, 교육·상담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수영 영천시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정신건강에 관한 관심이 특별히 많은 시기”라며 “누구나 편하게 검사·상담을 받을 수 있게 정신건강 인식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