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따상’ 이슈로 달아올랐던 IPO 시장이 ‘공모가 고평가 논란’에 찬물을 뒤집어 쓴 분위기다. 카카오뱅크와 크래프톤이라는 거물급의 흥행 불발이 부른 결과다. 높은 공모가는 기업에 신사업의 날개를 펼칠 동력이 된다. 하지만 그 때문에 흥행이 좌절된다면? 소액주주는 높은 공모가에 쏟아지는 기관과 외국인의 매물을 온몸으로 받는 총알받이가 된다. 6일 카뱅의 첫 거래가 시작된다. 과연 카뱅과 소액주주 모두 웃을지 주목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