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이명박·박근혜 사면하고 이재용 가석방 고려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8-05 15:18
‘애국가’ 논란엔 “나라 사랑과 전체주의는 다르지 않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 묘지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우 원칙적으로 가석방의 기본적인 조건은 갖추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 부회장 사면론을 묻는 질문에 “가석방 기준을 정할 때 이 부회장이 그동안 기업가로서 국가에 기여한 부분, 또 앞으로 기여할 부분, 이러한 것도 고려해서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선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이렇게 지금 현재처럼 형을, 수형생활을 하고 계시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과거 김대중 대통령 당선인 시절 전두환·노태우를 사면했던 것처럼 이·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국민 대통합 차원에서 사면을 행사해 주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전날 출마선언에 대해 “70~80점 정도”라고 자평했다. ‘준비가 덜 됐다’는 표현이 논란이 되는 것엔 “부족함이 있었다는 점은 솔직히 인정한다. 제가 정치에 입문한 지 한 20일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며 “제가 마치 구체적인 로드맵이나 정책 이런 걸 제시했다면 감사원에서 정치할 준비를 했나, 이렇게 보시지 않았겠나. 앞으로 기대해달라”고 했다.

한편 가족모임에서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른다는 사실이 알려져 불거진 ‘국가주의․전체주의’ 논란엔 “나라 사랑하는 거 하고 전체주의는 다른 말씀이 아니냐”면서 “저희 집안 며느리들은 기꺼이 참석하고 또 아주 같은 마음으로 애국가를 열창했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