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출액 1조8063억원, 전년 동기 대비 32.4% 증가
  • 18인치형 이상 승용차용 타이어 비중 확대로 수익성 개선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회복하며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2분기에 호실적을 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2분기 글로벌 연결 기준 매출액 1조8063억원과 영업이익 1871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4%, 167.1%가 증가한 수치다.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유럽·북미·중국 등 주요 지역에서의 판매 회복과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 확대 등을 통해 판매를 늘리고 있다. 2분기 신차용 타이어(OE) 및 교체용 타이어(RE) 판매가 전년동기 대비 모두 성장했다. 18인치형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도 약 38%로 전년동기 대비 5.4%포인트 상승하며 질적 성장을 이뤘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올해 매출액 7조원 이상 달성을 위해 지역별 최적의 유통 전략을 바탕으로 양적∙질적 성장을 함께 이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