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가계대출 700조원 육박…주담대 한달새 4조원 늘었다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8-02 18:42
5대 은행, 7월 말 가계대출 잔액 695.3조원…전월대비 6.2조 증가

[사진=연합뉴스]
 

시중은행들의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이 7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은 최근 한달 새 4조원이 급증했다. 금융당국의 강력한 가계대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빚투·영끌 수요 등이 지속되면서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이 모두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2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95조3081억원으로 6월 말보다 6조2009억원 늘었다. 가계대출은 지난 5월 이례적으로 감소세를 기록한 이후 6월(1조2996억원)과 7월 두달 연속 증가했다. 

이 기간 5대 은행의 주담대 잔액은 489조5837억원으로 전월보다 3조9237억원 늘었다. 이는 올 들어 최대 규모다. 주담대 증가폭은 2월(3조7579억원)과 3월(3조424억원) 3조원대를 기록한 뒤 4월(7056억원), 5월(1조2344억원), 6월(6517억원) 1조원 안팎으로 줄었다가 지난달 4조원 가까이 급증했다.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금리 인상 움직임에도 대출을 받아 부동산 투자에 나서려는 수요를 자극했다는 분석이다.  

5대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 역시 한 달 전보다 1조8637억원 늘어난 140조89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역시 증가액이 전월(50382억원)의 3배를 웃도는 규모다. 은행권은 지난달 26~27일 진행된 카카오뱅크 공모주 일반 청약의 영향이 컸다고 보고 있다. 지난 4월 말에도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일반 청약을 앞두고 신용대출이 증가하며 한 달 만에 잔액이 6조8400억원 늘었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규제 강화 일환으로 지난달부터 DSR(총부채원리금 상환비율) 40% 규제를 강화해 적용하고 있다. 신용대출의 경우 연 소득 규모와 관계없이 1억원 이상 대출을 이용할 시 차주별 40% 규제를 적용했고, 주담대는 규제지역(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서 6억원이 넘는 주택을 담보로 대출받는 경우 차주별 40% 규제를 적용했다. 그러나 DSR 규제도 가계대출 증가추세를 꺾지는 못했다. 

한편 이같은 은행권 대출 증가세는 가계대출 관리에 나서겠다는 금융당국의 기조와 상반되는 모습이어서 당국의 대출 옥죄기 속 가계대출 문턱이 더욱 높아질 여지도 존재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최근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 목표치인 5~6% 수준을 맞추기 위해서는 하반기는 연 3~4%대로 관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