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위험 회피 심리 강화

이봄 기자입력 : 2021-08-02 09:40

[사진=아주경제DB]

2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7원 오른 1152.0원에 장을 시작한 뒤 1151원대 안팎에서 등락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중국 금융시장 불안 영향 등으로 지난주 1154원의 연중 고점까지 상승했지만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에 따라 1144원까지 급락한 바 있다.

이날 외환시장은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실적 충격으로 미국 뉴욕 증시 주요 지수가 하락한 영향으로 위험 회피 심리가 커진 모습이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미 연준의 정책 기조에 큰 영향을 미치는 지표 발표가 달러화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치겠지만 당분간은 미국 변수보다 중국 금융시장 안정 여부가 국내 외환시장에 더욱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