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보안기술 경진대회 열린다…우승팀 후속연구비 지원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8-01 12:00
과기정통부 2021년도 사이버보안 챌린지 대회
대회 우승팀에게 연간 8억원 규모의 후속연구비용을 2년간 지원하는 보안기술 경진대회가 작년에 이어 올해 자율주행차량 보안기술을 주제로 또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2021년도 사이버보안 챌린지 대회' 참가팀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대한 공격과 탐지를 주제로 올해 사이버보안 챌린지 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작년 대회에선 차량 내부 네트워크 보안을 주제로 차량 내부네트워크를 직접 공격하는 기술을 다뤘다면 올해는 그 공격 통로가 될 수 있는 시스템에 초점을 맞췄다.

예선 참가팀은 제공된 차량 인포테인먼트시스템 파일과 기술자료를 토대로 최대 5개의 시스템 취약점을 찾고 그 공격 결과를 대회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재현성 검증과 불공정 행위 확인 등 과정을 포함한 채점 과정을 통과하면 오는 10월 6일 발표되는 본선 진출팀으로 참가할 수 있다.

오는 11월 24일 오프라인 대회로 열리는 본선 대회에 예선을 통과한 8개팀을 대상으로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격과 탐지를 주제로 한 경연이 진행된다. 우승팀은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후속연구를 추진할 연구비를 받는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자율주행차량에 대한 사이버 공격은 운전자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으로 이어지므로 보안 기술 확보가 중요하다"라며 "이번 대회가 운전자 보호를 위한 차량 보안 기술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