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장하성 주중대사 8월 교체설 부상

김해원·박경은 기자입력 : 2021-07-30 03:00

장하성 중국 주재 한국 대사[사진 = 연합뉴스]


장하성 중국 주재 한국 대사의 '8월 교체설'이 부상했다. 현재 대중(對中) 외교 방향으로는 임기 말 정체된 한·중 관계의 동력을 확보하는 데 무리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최근 북한과의 대화 채널 복원으로 한반도 비핵화의 마지막 기회를 잡은 문재인 정부가 외교 라인 재정비를 통해 중국과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포석도 깔렸다.

다만 임기 말 변수와 함께 대사 교체에 따른 실익이 크지 않다는 전망도 제기돼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 결단을 할지는 미지수다.

29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청와대는 최근 건강검진차 귀국해 국내에 머무르고 있는 장 대사의 교체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4월 주중 대사로 취임한 장 대사는 지난 4월 임기 2년이 넘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정상적인 공무 수행이 어려웠던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 대사의 공식 임기는 3년이다.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이 무기한 연기된 데다, 최근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의 외교 결례 논란으로 주중대사의 전문성에 대해 회의적인 목소리도 커졌다.

'장하성 교체설'은 그간 외교가 안팎에서 꾸준히 제기됐다. 정부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계속 나왔던 얘기"라고 밝혔다. 내년 5월 새 정부 출범 후 2∼3개월 이내에 교체하더라도 약 1년간 대사직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도 '8월 교체설'에 힘을 싣고 있다.

특히 장 대사 교체설은 '역할 무용론'과 맞물려 교체설이 잦아들지 않았다. 한 외교가 관계자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주도하다 경질된 장 대사는 중국과 특별한 인연도 없지 않냐"며 "코로나19 상황을 제외하고서라도 주중대사로 어떤 성과를 냈는지 드러난 게 없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취임 이후 중국과의 한반도 비핵화 문제 협력이 중요해진 점도 외교 라인 재정비에 무게를 더했다. 지난 27일 북한과 연락 채널을 복원한 정부는 내년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미·중 간 4자 회담 추진을 논의 중이다. 임기 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 동력 확보가 필수적인 상황인 셈이다.

아울러 경찰이 장 대사의 동생인 장하원 디스커버리 자산운용 대표의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가 임기 말 '인물난'에 고심하고 있다는 점은 한계로 꼽힌다. 차기 대사 후보가 후보 제안을 거절할 경우, 장 대사는 일정대로 임기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중국 대사 교체안을 고려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한 관계자도 "장 대사의 사의와 관련해서 특별한 상황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