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내년 예산에 주민참여예산 14억원 반영...주민사업 탄력 전망

강대웅 기자입력 : 2021-07-29 13:47
29일 정책토론회 개최...해돋이공원 7공구 보행녹도 설치 등 총 3건 의결

인천경제청 전경 [사진=인천경제청 제공]

인천경제청은 29일 내년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주민 참여예산으로 해돋이공원 보행녹도 설치공사 등 총 3건에 14억원이 반영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인천경제청과 주민참여예산센터 IFEZ 분과위원회 등은 이날 송도국제도시 G타워 IFEZ비지니스센터 등에서 비대면으로 ‘2022년도 IFEZ 분야 예산 편성을 위한 주민 참여예산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총 5개 세션으로 나뉘어 주요예산 현황에 대한 주제발표, 패널토론,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및 분과위원회 심의사항에 대한 설명, 종합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종합토론에서는 채은경 인천연구원 박사가 좌장을 맡았고 김희철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위원, 구본용 주민참여예산 IFEZ분과위원장, 정창교 IFEZ분과위원 등이 참여했다.

이날 IFEZ분과위원회에서 확정된 생활밀착형 주민 참여예산은 △송도 해돋이공원 7공구 보행녹도 설치(2억원) △영종 운서역 2번 출구 H-5 부지 꽃동산 조성(2억원)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에 스마트 신호등 설치(10억원) 등 3건에 총 예산 소요액은 14억원이다.

IFEZ분과위원회에서 채택된 시민제안사업은 주민참여예산 총회에 부쳐 확정되며 내년도 경제자유구역사업 특별회계 예산안에 반영돼 오는 12월 시의회 심의‧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주민참여예산은 예산편성 과정에 주민을 직접 참여시켜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함으로써 지방재정 운영의 투명성‧공정성‧책임성을 확보하는 제도다.

앞서 인천경제청은 28일 여름철 폭염에 대비, 청라국제도시 공원관리 현장근로자의 안전 예방을 위한 합동점검을 인천시설공단과 함께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기상청의 인천지역 폭염경보 발령 및 고용노동부의 '일터 열사병 주의보' 발령에 따른 야외 작업 근로자의 안전관리 실태 등을 확인하고자 이뤄졌다.

합동 점검반은 이날 근로자 휴식공간 운영, 음료 · 얼음 등 비치, 규칙적인 휴식시간 준수, 환자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 대책 등과 코로나-19 관련한 마스크 착용 및 근로자 체온 체크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함께 점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