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주류 쌍끌이…롯데칠성, 2분기 영업이익 55.6% 증가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7-28 15:18
매출 6689억원·영업이익 456억원…순이익 103% 늘어난 315억원 ZBB 효과 톡톡…하반기 제로 칼로리 음료·건강기능 신제품 출시

박윤기 롯데칠성음료 대표.[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올해 2분기 음료와 주류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했다. 전사적 차원에서 진행 중인 ZBB(Zero Based Budgeting) 효과를 톡톡히 봤다. ZBB 프로젝트는 매년 제로(0)베이스로 예산을 책정하며 비용을 줄이는 수익성 중심 경영전략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45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5.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은 6689억원으로 11.9%, 순이익은 315억원으로 103.2% 늘었다.

해외 사업을 포함한 음료사업 부문 매출은 5036억원으로 10.7%, 영업이익은 458억원으로 12.2%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부터 인기를 끌고있는 제로칼로리 ‘칠성사이다 제로’ 등 탄산음료를 포함해 탄산수, 생수, 커피, 생수, 스포츠음료 등 다양한 음료 카테고리에서 전년 대비 뚜렷한 매출 성장세를 기록했다.

채널별로 살펴보면 소매와 도매부문이 각각 0.7%, 5.4%씩 감소했으나 오픈마켓, 칠성몰 등 온라인 판매가 64.2%나 급증했다.

영업이익은 원당, 알루미늄, 유가 등 부담에도 불구하고 물류 효율화, PET 수직계열화 등 ZBB를 통해 성장을 이뤘다는 게 롯데칠성음료 측의 설명이다.

주류사업 부문 매출은 1869억원으로 26.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혼술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가정 시장을 중심으로 맥주 매출이 41% 늘었다.

와인 사업은 올해 직영샵 ‘와인온’ 2개점 오픈, 저칼로리·저도와인 ‘옐로우테일 퓨어브라이트’, 컬트와인 ‘그로스’ 출시 등을 통해 상반기 매출이 약 54% 증가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배달 및 푸드페어링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제로 칼로리 탄산제품의 마케팅, 판매채널 확대에 주력하고 건강기능 관련 신제품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